입국제한 해제하는 카지노업계 그 마케팅 효과는?

파라다이스에 따르면 8월 드롭액이 3314억원으로 전년비 80% 성장했으며 홀드율은 14.5%를 기록했다.

특히 일본인 VIP 드롭액은 331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77% 늘었다. 드롭액은 손님들이 카지노에서 칩을 구매한 총액을, 홀드율은 드롭액 중 카지노가 게임에서 이겨 실제로 취득한 금액 비율이다.

증권업계에서는 한일 양국의 PCR 검사 폐지로 일본 고객 접근성이 개선됨에 따라 카지노업계의 실적 회복에 탄력이 붙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기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7월에 이어 8월에도 매출액이 상당히 좋았는데 일본 VIP 고객 보복 수요와 노선 재개에 따른 공급 회복이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9월에는 양국 모두 입국 전 PCR 규제가 없어지면서 한국은 일본인 입국자에 대해 기존 8월에서 10월까지 무비자 정책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카지노업계가 입국제한 해제와 더불어 해외 마케팅 등의 효과가 나타나면서 하반기 반등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어 “8월부터 일본, 대만, 마카오향 입국자에 대한 무비자 정책이 10월까지 연장된 점을 감안한 3분기 예상 매출·영업이익은 각각 1710억원, 197억원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역시 카지노 산업에 대해 긍정적 전망을 제시하며 파라다이스를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이전 드롭액 기여도가 40% 중반으로 가장 높았던 일본 고객의 한국 입국이 가능해진 6월 이후 카지노 월별 드롭액도 눈에 띄게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파라다이스 주가 역시 이 같은 상승 기대감을 반영해 7월 중순 52주 신저가를 찍은 뒤 전날(7일) 종가 기준 16050원까지 상승했다.

제주에 위치한 드림타워 카지노를 운영하는 롯데관광개발도 리오프닝 분위기 확산에 따라 외국인 방한 수요 대비 공채 채용에 나섰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신입 및 경력사원 150 여 명을 공개 모집한다.

현재 제주 국제선은 방콕과 시안, 싱가포르 등 3개 노선이 운영되고 있다. 현재 제주 카지노장을 찾는 외국인의 대다수는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 방문객이다.

이기훈 연구원은 “3분기 일본 VIP 드랍액의 약 95%가 서울, 인천에 집중돼 있는데 부산~일본 노선 확대 및 연내 제주~일본 노선 재개 가능성을 감안하면 예상보다 더 크고 빠른 회복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4월 거리두기 해제, 5월 재개한 해외 마케팅 등의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조만간 일본 직항 노선이 제주공항에 생기면, 일본인 방문객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카지노사이트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